오늘 정말 아름다운 그림을 봤습니다. 자꾸 보고 싶어서 아예 퍼왔습니다. 근데 아래 글을 읽으면 눈물이 나요. 보통 사람들…. 보통 사람들의 사랑…. 보통 사람들의 목숨을 담보로 기싸움 하는 시키들…. 나쁜 시키들….

[정상명의 풀꽃나라] 아버지가 그해 여름에 쌓으신 장작더미

난리가 났을 때 전 핏덩이였습니다. 그해 여름, 우리 가족이 피난을 가고 있을 때 사방에서 포탄이 마구 떨어졌답니다. 아버지는 황급히 자식들을 논둑 아래로 밀어넣더니 마치 장작을 쌓듯이 차곡차곡 쌓았다고 합니다. 저를 안고 있던 어머니까지 쌓은 뒤, 아버지는 맨 나중에 당신의 몸으로 가족을 덮었다고 합니다. 난리가 나면 보통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란 고작 그 정도밖에 없을 거예요. 두번 다시 난리가 나서는 안 됩니다.

출처 한겨레 원문 클릭하시면 가슴 뭉클한 그림도 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