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독일 극장에서 “Endstation der Sehnsüchte”라는 영화를 보았다. 우리 말로 번역하자면 “그리움의종착역”쯤 되겠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