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에서 60 Km 떨어진 아우그스부르그는 뮌헨이 생기기 1100년 전인 로마시대부터 이 지방의중심지로 전성했던 유서 깊은 종교 도시다.

요즘 보수공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아우그스부르그 대성당에서 나는 건물 조사와실측도면 작업을 하고 있다. 여기서도 별로 알려지지 않은 직업인지 독일 사람들도 항상 “그게 뭐하는 건데?” 하고 묻는다. 역시궁금해 하실 독자들께 설명도 해드릴 겸, 보수 공사와 병행되어 분초를 다투는 일이라 정신 없이 뛰느라고 본의 아니게 방치했던블로그친구분들께 근황도 알려드릴 겸, 사진으로 안부 인사 드린다.

보여드리려고 그간 찍어놓은 사진도 많고 할 말도 많아서 몇 회에 나눠서 올려드리겠습니다.


augmond.jpg


깜깜하고 추운 새벽에 종종걸음으로 집을 나설 때 기분이 항상 좋은 건 아니다. 그날 일정에 따라 마음이 무겁기도 하고 초조하기도한데, 대문 앞에서 둥그러니 나를 기다리는 달님을 보면 마음이 스르르 풀린다.

전철을 타고 뮌헨 중앙역으로 가서 아우그스부르그 행 기차를 탄다. 많은 사람들이 집세가 싼 아우그스부르그에서 살면서 뮌헨의직장으로 출퇴근을 하기 때문에 거꾸로 가는 내 기차는 자리가 널널하다.

집에서 아침을 먹고 나왔지만 나는 기차에서 다시 한번 빵을 먹고 홍삼차를 마신다. (S야 고맙다. 덕분에 몸도 마음도튼튼해졌어.) 속이 든든해야 오전 일에 능률이 오르고 오래 견딜 수 있다.

augzug1.jpg


달리는 기차에서 뜨거운 차를 마시면서 동이 트기 시작하는 바깥 풍경을바라보는 일은 정취가 있다. 하지만 오늘도 엄청 춥겠다는 생각에 마음이 오그라드는 것도 사실이다.

augzug3.jpg

augzug2.jpg

초반에 몸이 안 좋을 때는 아우그스부르그 역에서 대성당까지 전차를 타고 갔는데, 이제는 그까짓 15분 거리를 씩씩하게 걸어서간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는 2000년 고도. 맛난 군것질 거리와 아기자기한 소품을 파는 크리스마스 장도 이 시간에는 아직 코~ 자고 있다.

augstr1.jpg

augstr2.jpg


오렌지와게피를 넣어 뜨겁게 마시는 글뤼봐인(뜨거운 와인이라는 뜻)을 파는 가게만 문을 열고 손님을 부른다. 나? 아침부터 알딸딸하면 사다리에서 떨어진당!

augstr3.jpg


모퉁이를 돌아 눈에 쌓인 대성당이 눈 앞에 척 나타나면 공연히 가슴이 철렁한다. 공사가 얼마나 진행되었나? 오늘도 계획대로 일할 수 있을까? 거대하고 급하게 돌아가는 공사장이라 예기치 않았던 장애물이 나타나 내 작업을 방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augbaus3.jpg

가파른 철제 계단을 타고 올라가는 저 지붕이 내 일터다.

augbaus4.jpg


눈이 많이 오면 공사장의 가설지붕이 붕괴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철거해야 한다더니 정말 크레인이 와 있다. 해체하기 전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는 인부.

augbaust1.jpg


나는 우선 성당 안으로 들어간다. 성당 건물을 책임지고 미사를 준비하는 복사님들에게서 우리의 장비를 보관해두는 탑의 열쇠를 받기위해서다. 이제는 정이 들어서 서로 얼굴만 봐도 반갑다. 복사님과 덕담을 나누다 보면 초조한 마음이 가시고 어느새 내 얼굴에도 웃음꽃이핀다. 어스름을 밝히는 촛불과 그윽한 향 냄새에 취해서 나는 신자도 아니면서 성모 마리아께 감사 기도를 드린다.

augkranz.jpg


아우그스부르그 대성당에는 색유리가 많이있는데 많은 사람들은 세계에서 제일 오래된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화 시리즈를 못 찾고 엉뚱한 사진만 찍어간다. 지붕 밑에 높다랗게떠 있는, 빛깔이 수수한 저 창문 다섯 개가 바로 그것이다.

augfenster1.jpg


중앙 통로의 중간쯤에 서서 제단을 마주 보고 있다가 우향우를 한 후 고개를 바짝 쳐들면 보인다.

augfenster2.jpg


눈이 와서 미끌거리는 철제 계단을 타고 공사장으로 올라간다. 우잉, 위에는 눈이 많이 쌓였구나.

augbaust2.jpg


공사장은 매일 변화해서 나는 아침마다불안하다. 오늘은 진입로가 불편하게 변했다. 지붕을 타고 밑으로 내려가서 다시 지붕을 타고 올라가 저 구멍으로 들어가서 한쪽다리를 길게 뻗으면 밑으로 내려가는 사다리에 발이 닿을 것이다.

augbaust.jpg


오늘은 저 안에서 일할 거니까 무거운 장비를 들고 다시기어나오지 않아도 되니 그나마 다행이다.

augarbeit1.jpg

augarbeit2.jpg

후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