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디는 독일의 사진작가다. 전시 경험과 수상 경력이 있고 잡지나 책에 작품이 실린 적도 있다.

토디의 본업은 정원사다. 정원을 아름답게 꾸미는 일이 아니라 생화를 생산하는 비닐하우스에서 하루종일 반복되는 육체노동을 한다. 그의 월급은 최저 생계비 수준으로 지난 20년간 오른 적이 없다. 실직이 세상에서 제일 무섭다는 토디는 사장에게 월급 인상을 요구하지 못한다. 사진 작품에 드는 재료비는 식비를 아껴서 충당한다.

토디는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 화원의 쓰레기장으로 간다. 그곳에서 팔지 못해 버려진 꽃과 녹슨 고철을 조합해 사진을 찍으며 출근 전 한 시간을 보낸다. 토디는 꽃이 시들기 직전 가장 강렬한 빛을 발한다는 것을 안다. 새벽빛과 아침이슬이 사진에 어떤 효과를 내는지도 알고 있다. 바람부는 방향과 햇빛의 상관관계도 농부처럼 훤히 꿰고 있다. 가을날 동풍이 불면 토디는 마음이 설렌다. 그런 날 저녁 그는 프랭크 게리의 마르타 미술관으로 향한다. 물결치는 철재 지붕이 동풍이 부는 날의 특별한 석양빛을 받아 핏빛으로 물드는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서.

토디를 만날 때 나는 말 없이 그가 찍어놓은 사진들부터 감상한다. 한 작품에 자꾸 눈길이 갔다. 다른 사진으로 시선을 옮겼다가도 어느새 그 사진을 또 보고 있었다. 까만 바탕에 놓인 검붉고 샛노란 빛의 튤립들이 밤하늘로 타오르는 불꽃 같았다. 타다닥하고 모닥불 타는 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Salzblumenfeuer10 대용량 다운로드 여기 누름

“이거 불꽃이네”
“그렇게 보여?”
“그런 의도로 찍은 거 아니야?”
“구도와 색상을 구체적으로 상상하긴 했지만 불꽃이란 생각은 안 했는데.”
“그럼 무슨 의도였어?”
”…”
“너도 불꽃처럼 보인다는 데 동의해?”
“응.”

그는 튤립이 강렬한 빛깔을 내는 비결을 지나가는 말처럼 얘기해줬다. 닫혔던 튤립 봉오리가 살짝 벌어지자마자 줄기를 잘라내서 서늘하고 어둑한 장소에 보관한다. 추위와 어둠 속에서 정열을 안으로 삭이는 튤립은 열에 달떠 짙은 색으로 농익으며 벌어진다. 일주일 쯤 지나 꽃잎이 살짝 마르기 시작하는 순간이 절정의 순간이다. 튤립은 강렬한 빛깔로 태양빛처럼 활활 피어나서는 이내 사그라진다. 꽃잎의 색감과 질감이 절정을 이루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사진을 찍어야 한다. 화가가 물감을 섞어 원하는 색을 내듯, 정원사 토디는 빛을 이용해 원하는 색을 피워낸다.

그가 작년 겨울에 말려두었던 흙갈색 나뭇잎과 녹슨 고철을 이용해 세심하게 작품을 구성할 때 땅에 흩어진 꽃잎 한 장에도 우연은 없었다. 그리고 300컷 이상의 사진을 찍은 후 고르고 골라 작품 하나가 탄생했다.

“크게 뽑아서 벽에 걸어놓으면 멋지겠다. 내가 제목 지어줄까, 소금꽃불 어때?”
“소금꽃불?”
“땀에 절은 작업복에 허옇게 피어나는 소금꽃이 불꽃처럼 타는 것 같아. 땀방울이 타오르는 불꽃. 토디, 이 사진 나한테 팔 수 있어?”
“맘에 들면 그냥 가져.”
“아니, 나한테 저작권까지 다 팔아.”
”?”
“내가 돈이 좀 필요해서 그래.”
”?”
“이 사진으로 희망버스 모금하려구.”
“왜?”
“희망버스는 무혈혁명이야. 피를 흘리지 않고도 사람을 바꾸고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평화적 혁명이 지금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어.”
“그냥 줄게. 저작권까지 다 줄게. 희망버스의 성공을 빌어.”
“고마워.”

며칠 후 나는 토디와 상의없이 그에게 돈을 송금했다. 작품가격으로는 어림없지만 나한테도 그에게도 큰 액수였다. 그를 위대한 예술가로 존중하고 싶었다.



토디의 소금꽃불을 팝니다.

토디의 소금꽃불이 더욱 큰 불꽃으로 타올라 세상을 밝힐 수 있도록 동참해주세요. 이 불꽃이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의 가슴에 불씨를 당기고 활활 타올라, 한 방울의 땀도 소중하고 무섭게 여기는 세상으로 밝혀주기를 비는 마음입니다.

파일을 다운로드해서 컴퓨터 바탕화면으로 사용해도, 엽서로 만들어 지인에게 띄워도, 포스터로 뽑아 벽에 걸거나 벽 전체를 뒤덮어도 좋겠습니다. 티셔츠를 만들어 팔거나 단체로 입어도 좋고, 차에 스티커로 붙여도 좋겠습니다. 어떤 식으로 재사용하셔도 괜찮습니다.

가격은 여러분 마음대로입니다. 가난한 이의 만원은 부자의 십만원만큼 값지고 초등학생의 천원은 어른의 만원만큼 소중합니다.

돈을 보내실 곳은 희망버스를 주최하는 단체입니다. 보내는 이의 이름은 “토디의 소금꽃불”이라 해 주세요.

국민은행 702102-04-052110 문정현(희망버스)
문의 070-7168-9194
홈페이지 http://cafe.daum.net/happylaborworld

독일에 계시는 분들은 제가 운영하는 모금계좌로 보내주시면 제가 알뜰히 모아서 한국으로 한꺼번에 보내드립니다. 독일에 계시는 분들께는 따로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보내주시는 돈의 일부를 4대강사업을 막는 데 쓰도록 허락해주시기 바랍니다.

Konto Nummer 04 212 514 01
Commerzbank Muenchen BLZ. 700 800 00
Name: Hea-Jee Im

미국에서의 후원방법:
1 한진중공업 크레인 위에서 농성하는 김진숙씨를 위한 후원금을 모아 전달한 바 있는 “조국을 걱정하고 사랑하는 미주한인들“에서 운영중인 보이콧한진 쇼핑몰에서 토디의 소금꽃불 도안을 활용한 티셔츠를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수익금은 한진중공업 가족대책위원회로 전달됩니다. 지난 8월 초 백만원을 전달한바 있으며 9월 말 마감하여 2차 전달할 예정입니다.
http://www.cafepress.com/boycotthanjin

2 후원금(수표나 머니오더)을 보내주실 분은 아래의 주소로 9월 30일까지 보내주십시오. 쇼핑몰 수익금과 합산하여 전액을 한진중공업 가족대책위원회로 전달할 예정입니다. ]

-Paypal: sangryun@hotmail.com

-우편(수표나 머니오더): Payable to Sangryun Kim

**** Sangryun Kim
P.O.Box 852354 Richardson, TX 75085

허락 없는 무한펌 환영합니다. 부디 많이 사주시고 많이 팔아주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