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연대 회원이 쓴 글입니다[. ]][녹색당을 지지하는 글들은 부디 많이 퍼가서 널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거까지 이틀 남았습니다. ]

녹색당의 공약은 이루어질 수 있다. - 번역연대 버들리아 씀 -

내가 사는 곳은 독일의 환경 수도 프라이부르크다. 독일에선 처음으로 녹색당 소속 시장이 10년 넘게 집권하고 있고, 작년 3월, 58년간 집권하던 기독민주당을 누르고 녹색당 후보 크레취머 씨가 주지사로 당선되어 전세계를 놀라게 했던 바덴 뷔르템베르크 주에 속한 인구 20만의 도시다.

환경 수도라는 이름에 걸맞게 중앙역에 내리면 역 건물 한 면 전체가 태양열집열판으로 덮여 있고, 오른쪽으로는 자전거 주차장 모빌레가 자리하고 있다. 건축가 롤프 디쉬가 만든 태양을 따라 돌아가는 집 헬리오트롭, 보봉지구, 프라운호퍼 등 셀 수 없이 많은 것들이 프라이부르크를 환경 수도라 불리게 만들었지만, 다른 어떤 것보다도 중요한 것은 이 도시 사람들은 핵발전소에서 나오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모든 관공서와 개인 가정은 태양열, 풍력, 수력, 조력 등 자연에너지와 재생에너지에서 나온 전기를 사용하고, 공장지대는 전기 사용량의 4% 정도를 원자력발전소에 나온 전기로 충당한다.

정말 원전 없이 대체에너지만으로도 살 수 있는 것일까? 그렇게 되면 정말 좋겠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안 된다고, 공장을 가동하기 때문에 불가능하다고들 말한다.

그러나 건축가 롤프 디쉬 씨는 말한다. 매일 떠오르는 태양, 매일 불어오는 바람, 쉼 없이 흐르는 물… 우리는 이미 천연에너지를 가지고 있다고. 이것을 이용하지 않은 채 핵발전소를 짓는 것은 지구에 대한 커다란 죄악이라고.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사고의 전환이지 또 다른 원전이 아니라고. 앞으로는 지하자원의 고갈로 석탄, 석유 없이 살아야만 할 날이 올 것이고, 이에 당면한 우리는 지하자원 없이도 살 수 있는 요소를 이미 충분히 가지고 있는데 그걸 활용하지 않을 뿐이라고.

1970년경 프라이부르크에서 약 50km 떨어진 곳에 원전을 세우겠다는 정부의 발표가 나자, 시민, 농부, 학생들이 매일매일 데모를 했다. 당시 사진들을 보면 몇 달 동안 한마음 한뜻이 되어 길에서 회사에서 학교에서 반대운동을 펼쳤다. 성공적으로 원전계획을 무산시키면서 이제는 우리가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아 원조 녹색당이 탄생했다고 한다.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원전이 바로 프라이부르크에서 약 30km 떨어진 페센하임에 있다. 원전 사고가 일어나면 국경에 관계없이 목숨을 위협하기 때문에 프라이부르크에서는 매주 월요일 오후 6시에 전세계 원전 폐쇄를 외치는 데모가 작년 12월까지 있었고, 올해에도 체르노빌 원전사고 26주년을 기해 4월 27일, 28일 이틀간 데모가 열릴 예정이다.

바로 3일 전에는 프랑스 노르망디 팡리의 원전에서 화재가 일어나서 가동이 중단되었다는 기사가 나왔다. 이토록 한 번의 사고로 수십만 명의 목숨을 위협할 정도로 위험한 원전 가동을 중단시키려는 움직임이 독일에서는 활발하다. 작년에 독일 연방환경청에서 발표한 기사를 보면, 2022년까지 모든 17개(이 중 7개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바로 중단) 원전을 폐쇄하기로 결정했으며 2050년에는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목표로 한다고 되어 있다.

이제 우리나라도 핵 발전소 지을 돈으로 대체에너지 기술 발전에 지원해야 한다. 핵 발전소는 “가동시 위험”과 “핵 폐기물”이라는 두 가지 치명적 약점을 가지고 있다. 물론 원전을 없앤다고 천연전기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전기공급을 중앙통제방식에서 개별공급방식으로 바꾸는 것이 급선무다. 이때 개개인이 집에서 회사에서 의식적으로 전기를 아끼려는 노력을 조금씩만 한다면 프라이부르크처럼 충분히 원전 없이 살 수 있다.

이런 의미에서 한국의 녹색당이 추진하는 “노후 핵발전소 폐쇄법안”은 불가능한 시도가 아니라 우리의 사고 전환에 큰 획을 긋는 일이라 생각한다.

지구는 우리가 잠시 빌려 쓰다 가는 곳이라고 한다. 우리 아이들에게는 위험천만한 핵 발전소를 물려주지 말자는 내 간절한 바람을 정책으로 추진하는 한국의 녹색당을 나는 깊은 감사의 마음으로 지지한다.

원문 출처 번역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