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며칠 전에 올린 ‘'(운하) 한반도에 퍼지는 역행침식 현상’’ 을 읽은 한 네티즌께서 그 내용을 증명하는 사진들을 찾아서 보내주셨습니다. 제가 쓴 글이지만 그 내용을 사진으로 직접 확인하니 눈앞이 캄캄합니다. 한번 보셔요.

\

이하 목로주점님의 글

님의 글을 읽고 정말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검색을 좀 하였습니다. 사실 지난 추석 신진교가 무너진 것도 독일 땅에 있으니 전혀 모르고 있다 뒤 늦게 알았거든요.

사진들을 보니 그 역행침식이란 것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실감이 가네요.

추적 60분에서 서울의 남산 규모의 자갈과 흙을 강바닥에서 퍼냈다고 보도한 바로 그 곳, 여주 근방 남한강 사업구간만 찾아보았는데 그 곳으로 흘러드는 샛강만도 6개, 거기서 모두 침식현상이 다음과 같이 일어나고 있어요. ㅠㅠ

간매천 둑의 무너짐 (상류쪽 방향) - 아래 사진

간매천 옆의 논길도 무너지고..(하류쪽 방향) - 아래 사진

금당천과 남한강이 만나는 지점에 설치한 하상보호공도 물의 힘에 싹쓸이..- 아래 사진

여주읍을 가로지르는 소양천의 둑이 와르르- 아래 사진

소양천 둑 옆의 도로 지반이 완전히 꺼졌어요.- 아래 사진

이런! 연양천의 신진교는… - 아래 사진

연양천 끝에 설치한 하상보호공 역시 다 쓸려나갔네요.- 아래 사진

금당교 교각은 허공에 붕 떠있어요. 이게 강바닥이 침식되어 다 깍이는 역행침식인거죠?- 아래 사진

여주 사는 친지에게 물었더니 부서진 다리만 급히 철거하였고 나머지 무너진 부분은 아직까지 방치되어 있다는군요. 강을 계속 퍼나가는 공사가 위험하기 짝이 없는 도로를 수리하는 것보다 더 급한가봐요.

첨에 강바닥에서 퍼낸 그 모래와 자갈을 몽땅 팔아 지자체와 정부가 반씩 나누어 갖는다는 말에 얼씨구나 했을 여주시가 이렇게 허물어진 피해지역의 공사비용으로는 모래 판 값으로는 택도 없다는 것을 이젠 실감을 하겠네요.

그러니까 말씀하시는 강바닥의 준설로 역행침식이 진행된다는 것은 이런 현상이 이제 앞으로 계속 생긴다는 뜻인가요?

<이상 목로주점님의 글>

목로주점님의 질문에 저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님이 하신 똑같은 질문을 KBS 취재진이 인터뷰에서 헨리히프라이제 박사님께 드렸습니다. 답변은 **“이제 시작입니다”**였습니다. 울고 싶습니다.”

인터넷으로 마음을 모아 진실을 밝혀주시는 네티즌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아랫글 ‘'(운하) 한반도에 퍼지는 역행침식 현상’’ 을 퍼가신 고마운 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이 사진들도 퍼가셔서 널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국민 모두가 보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