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며칠 전에 올린 “(운하) 한반도에 퍼지는 역행침식 현상” 을 읽은 한 네티즌께서 그 내용을 증명하는 사진들을 찾아서 보내주셨습니다. 제가 쓴 글이지만 그 내용을 사진으로 직접 확인하니 눈앞이 캄캄합니다. 한번 보셔요.


> 이하 목로주점님의 글

님의 글을 읽고 정말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검색을 좀 하였습니다. 사실 지난 추석 신진교가 무너진 것도 독일 땅에 있으니 전혀 모르고 있다 뒤 늦게 알았거든요.

사진들을 보니 그 역행침식이란 것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실감이 가네요.

추적 60분에서 서울의 남산 규모의 자갈과 흙을 강바닥에서 퍼냈다고 보도한 바로 그 곳, 여주 근방 남한강 사업구간만 찾아보았는데 그 곳으로 흘러드는 샛강만도 6개, 거기서 모두 침식현상이 다음과 같이 일어나고 있어요. ㅠㅠ

간매천 둑의 무너짐 (상류쪽 방향) - 아래 사진

간매천 옆의 논길도 무너지고..(하류쪽 방향) - 아래 사진

금당천과 남한강이 만나는 지점에 설치한 하상보호공도 물의 힘에 싹쓸이..- 아래 사진

여주읍을 가로지르는 소양천의 둑이 와르르- 아래 사진

소양천 둑 옆의 도로 지반이 완전히 꺼졌어요.- 아래 사진

이런! 연양천의 신진교는… - 아래 사진

연양천 끝에 설치한 하상보호공 역시 다 쓸려나갔네요.- 아래 사진

금당교 교각은 허공에 붕 떠있어요. 이게 강바닥이 침식되어 다 깍이는 역행침식인거죠?- 아래 사진

여주 사는 친지에게 물었더니 부서진 다리만 급히 철거하였고 나머지 무너진 부분은 아직까지 방치되어 있다는군요. 강을 계속 퍼나가는 공사가 위험하기 짝이 없는 도로를 수리하는 것보다 더 급한가봐요.

첨에 강바닥에서 퍼낸 그 모래와 자갈을 몽땅 팔아 지자체와 정부가 반씩 나누어 갖는다는 말에 얼씨구나 했을 여주시가 이렇게 허물어진 피해지역의 공사비용으로는 모래 판 값으로는 택도 없다는 것을 이젠 실감을 하겠네요.

그러니까 말씀하시는 강바닥의 준설로 역행침식이 진행된다는 것은 이런 현상이 이제 앞으로 계속 생긴다는 뜻인가요?

<이상 목로주점님의 글>

목로주점님의 질문에 저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님이 하신 똑같은 질문을 KBS 취재진이 인터뷰에서 헨리히프라이제 박사님께 드렸습니다. 답변은 “이제 시작입니다”였습니다. 울고 싶습니다.”

인터넷으로 마음을 모아 진실을 밝혀주시는 네티즌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아랫글 “(운하) 한반도에 퍼지는 역행침식 현상” 을 퍼가신 고마운 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이 사진들도 퍼가셔서 널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국민 모두가 보셔야 합니다.